구독신청

"소설 '파친코' 초고 주인공? 선자 아닌 솔로몬이었죠"

`파친코` 쓴 소설가 이민진

한 소년 이야기가 집필 계기
19세기식 작법이 인기 요인

  • 김유태
  • 입력 : 2022.08.08 17:03:57 / 수정 : 2022.08.08 17:05:0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나는 내 책의 모든 독자를, 한국 사람으로 만들고 싶다."

소설 `파친코`의 작가 이민진(54)이 8일 이렇게 말했다. `파친코` 개정판 출간을 기념해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만난 그는 "평생에 걸쳐 `파친코`를 집필했는데, 새 번역으로 한국에 책을 재출간하게 돼 감사하다. 한국인이 겪은 일들이 세계에 다양한 언어로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설 `파친코`는 부산 영도 출신의 20대 여성 선자가 일본에서 자이니치(재일 한인)로 살아가는 이야기다. 2017년 출간 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전미도서상 파이널리스트에 올랐고, 애플TV+에서 동명의 드라마로 제작될 만큼 큰 호응을 얻었다. 소설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에 이어 이민진의 디아스포라 3부작의 두 번째 작품이다.

이 작가는 이날 `파친코` 집필의 첫 계기로 먼저 한 소년을 회상했다. "오래전, 일본에서 활동하는 미국인 선교사의 특강을 들은 적이 있다. 그분의 교구 신자 중에 한국계 일본인 소년이 있었는데, 옥상에서 뛰어내려 생을 마감했다. 그때 소년의 나이 13세였다"고 운을 뗀 이 작가는 "일본인 친구들로부터 `네가 온 곳으로 돌아가라` `김치 냄새가 난다`고 따돌림을 당하던 아이였다. 소년의 슬픈 이야기가 뇌리에 박혀 있었고, 떨쳐낼 수 없어 쓴 글이 바로 이번 소설"이라고 운을 뗐다.

`파친코` 초고 제목은 `마더랜드`였고 처음 주인공은 선자가 아닌 그의 아들 솔로몬이었다는 놀라운 이야기도 털어놨다. 이 작가는 "사실 남편이 초고를 읽고 `재미가 없다`고 해서 한 챕터만 남기고 모두 지웠다"면서 "대서사를 쓰기에 솔로몬은 어울리지 않았고 긴 서사의 주인공으로 첫 번째 버전에 없던 선자의 이야기를 쓰게 됐다"고 말했다.

19세기식 작법이 `파친코`의 해외 인기 요인이라고도 진단했다. 그는 "2017년 `파친코` 출간 직후 카네기홀에서 2000명의 독자를 만났는데 99%가 백인과 흑인, 유럽인들이었다"며 "제가 워낙 19세기 문학 작품을 좋아하는데 `파친코`도 19세기 전지적 작가 시점으로 기술됐다. 유럽과 미국 스타일에 가깝기 때문에 호응을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기작은 `아메리칸 학원`으로, 교육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이 작가는 "전 세계에 살아가는 한국인들이 교육을 어떻게 바라보는가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교육과 사회적 지위는 뗄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그러나 교육이 사람을 억압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소설로 쓰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작가는 "톨스토이를 읽으면 주인공처럼 러시아 사람이 되고, 찰스 디킨스를 읽으면 영국인이 되는 것처럼 독자는 주인공에게 감정을 이입해 소설 밖 세상을 바라보게 된다"며 "그런 점에서 저는 `파친코`의 모든 독자들을 한국인의 마음으로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간 베스트셀러

인터파크 도서제공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