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최영미의 어떤 시, 안녕 내 사랑
최영미 이미
13,000
책 소개

“네가 오자마자, 하찮은 것들은 정말 하찮아 보여”
인류 최초의 서사시 길가메시에서 우리 시대의 노래까지

최영미 시인이 엮고 해설을 붙인 시선집『최영미의 어떤 시, 안녕 내 사랑』이 출간되었다. 소동파, 사포, 최치원, 정약용, 허난설헌, 김명순, 세익스피어의 소네트 등 시인이 엄선한 동서고금의 명시 50편이 수록되었다. 최영미 시인의 손에서 다시 피어나는 고전의 향기를 느끼시기 바랍니다.

2021년 조선일보에 연재한 「최영미의 어떤 시」를 모아 책으로 엮으며 1부의 끝에 중국 시문학의 시작인 시경과 굴원의 초사, 이백과 두보, 도연명과 소동파의 시들을 배치해 시대 순으로 중국의 시가를 감상할 수 있게 했다. 허난설헌-김명순-나혜석, 허영자-천양희-문정희 선생님으로 이어지는 여성시의 흐름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2부에 연이어 배치했다. 신문 지면이 한정되어 있어 시의 전문을 다 싣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단행본으로 묶으며 원시의 전문을 그대로 살렸다.

어떤 시는 우리를 다른 곳으로 데려가지요. 최영미 특유의 감칠맛 나는 표현들, 하나로 전부를 말하는 촌철살인. 진지하면서도 유머러스한 세계의 명시 산책은 코로나로 지친 여러분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 시는 인류 문명의 꽃입니다. 옛 사람들의 지혜와 열정이 살아 숨쉬는 시들을 읽으며 잠시 쉬어가시기 바랍니다. 시에는 시간과 고통을 견디는 힘이 있습니다. ” (후기에서)

저자 소개

최영미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2년 『창작과 비평』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서른, 잔치는 끝났다』『꿈의 페달을 밟고』『돼지들에게』『도착하지 않은 삶』『이미 뜨거운 것들』『다시 오지 않는 것들』『공항철도』『The Party Was Over』(영문시집), 장편소설『흉터와 무늬』『청동정원』, 산문집 『시대의 우울』『우연히 내 일기를 엿보게 될 사람에게』『화가의 우연한 시선』『아무도 하지 못한 말』, 명시를 해설한『시를 읽는 오후』를 출간했다.
『돼지들에게』로 2006년 이수문학상을 수상했다. 시 “괴물” 등 창작활동을 통해 문단 내 성폭력과 남성 중심 권력문제를 사회적 의제로 확산시킨 공로로 2018년 서울시 성 평등상 대상을 받았다. 2019년 이미출판사를 설립했다.

목차

1부
버드나무 정원 아래_W. B. 예이츠
원주 가는 길_김시습
낙타_신경림
곧은 길 가려거든_최치원
안녕 내 사랑 Bella Ciao
3월에게_에밀리 디킨슨
바다와 나비_김기림
참고문헌 없음_이성미
독을 품은 나무_윌리엄 블레이크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_신동엽
혼자 웃다_정약용
참으로 아름다운 오월_하인리히 하이네
사랑_김수영
새로운 길_윤동주
어떤 이들은 기병대가_사포
이브의 딸_크리스티나 로제티
6월의 언덕_노천명
기억하는가_최승자
소네트 66 이 모든 것에 지쳐_셰익스피어
루바이 71 움직이는 손가락_오마르 하이얌
루바이 96 아, 장미꽃 시들며_오마르 하이얌
술 노래_W. B. 예이츠
시드는 풀 何草不黃_(출전: 詩經)
이소離騷_굴원
목욕하는 사람아_이백
강촌_두보
음주 제9수_도연명
금산사에 걸려있는 내 초상화에 쓴 시_소동파
서림사의 벽에 쓴 시_소동파

2부
퓌티아 찬가 8번_핀다로스
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_베르톨트 브레히트
화장을 하며_문정희
마들에서 광화문까지_천양희
알 수 없어요_황인숙
가을밤_조용미
과일가게에서_최영미
섬진강 12: 아버님의 마을_김용택
봄과 가을: 아이에게_제라드 홉킨즈
추억_바이런
여행_보들레르
기대지 않고_이바라기 노리코
피_이바라기 노리코
뺄셈_김광규
겨울 파리_김시습(金時習)
본보기 _W. H. 데이비스
아이들을 곡하다_허난설헌
유언遺言_김명순
외로움과 싸우다 객사하다_나혜석
행복_허영자
길가메시 서사시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