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탄소버블
박진수 루아크
14,000
책 소개

탄소버블의 시대,
우리는 정말 넷제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까?

“2040년의 세계는 우리가 상상해온 미래와는 사뭇 달랐다. 기술적으로는 분명 더 편리해졌지만 일상에서 체감하는 삶의 질은 그리 높지 않았다. 야외 활동, 이를테면 친구들과 한강공원에서 간식을 먹으며 여유를 즐기는 일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한파나 폭염 때문에 야외 활동이 가능한 날은 일 년에 얼마 되지 않는다. 대다수 사람들은 야외가 아닌 실내에서 주로 활동한다. 길가에 자리 잡았던 수많은 상점과 음식점은 자취를 감추었다.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전 세계 거의 모든 지역에서 이상 기후가 발생해서다.”

이 책의 지은이 박진수 작가가 예측한 ‘2040년의 세계’는 암울하게도 허무맹랑한 상상이 아니다. 지구 평균기온이 1.5도 상승했을 때 일어날 상황을 최대한 절제해 표현한 것이다. 지은이는 실제로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이보다 더 좋은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말한다.
2020년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온실가스를 근본적으로 줄이지 못했을 때 일어날 미래의 재앙은 아마도 지금까지 인류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형태의 재앙일 가능성이 높다. 지구 평균기온 상승은 그동안 유지되어온 지구 전체의 균형을 무너뜨릴 것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생태계의 붕괴를 넘어 정치, 사회, 경제 영역에서도 세계는 큰 혼란에 직면할 것이다. 이 책은 그중에서도 경제 영역에 초점을 맞춰 이야기를 들려준다. 세계 각국을 비롯한 유수의 기업들은 2050년까지 이른바 ‘넷제로’를 달성하겠다고 공언했다. ‘탄소중립Carbon Neutral’ 또는 ‘넷제로Net Zero’는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곧 지금부터 2050년까지 약 30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화석연료에 기반한 경제시스템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녹색경제시스템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꽤 야심찬 계획이다. 그러나 넷제로는 말처럼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우리가 지금까지 사용해온 에너지원을 전부 바꿔야 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겠다는 목표는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어려운 과정을 겪어야만 달성할 수 있다.
그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경제적으로 어떤 위험을 감수하고 변화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이 책은 그 핵심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설명한다. 첫째 장인 ‘기후와 삶’에서는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려면 총체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 이를 위해서는 엄청난 사회·경제적 비용이 투입되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오늘날 정책 결정권자들이 왜 저탄소 경제로 나아가는 일을 최대한 나중으로 미루고 싶어 하는지 들춰낸다. 둘째 장 ‘기후와 경제’에서는 배출권거래제, 탄소세 같은 탄소가격정책의 이론적 근거를 실제 사례를 통해 알기 쉽게 설명하면서 각 산업이 어떤 준비를 해나가야 하는지 이야기한다. 셋째 장 ‘기후와 금융’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자금을 빌려주는 대출기관, 기후변화 리스크를 측정하는 평가기관, 온실가스 저감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투자기관 같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분야로 자본이 흘러갈 수 있도록 하는 대표적인 장치들을 살펴본다. 넷째 장 ‘기후와 산업’에서는 앞으로 글로벌 사회의 탈탄소 바람이 반도체, 석유화학, 자동차, 철강, 제조, IT, 문화 등 각 산업에 어떤 위기를 안겨주는지 추적하면서 적절한 대응 전략을 가진 분야만 결국 살아남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지은이는 글을 마치면서 화석연료에 기반한 에너지보다 가격이 비싼 재생에너지가 왜 이토록 글로벌 사회에서 강조되고 있는지, 한국 정부는 상향된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달성하기 위해 어떤 정책을 펼치고 있는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한다. 기후변화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그리고 사람들을 설득하기 위한 당위성을 얻으려면 기후변화를 경제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안목을 가져야 한다고도 강력히 주장한다.

저자 소개

저자(글) 박진수

환경공학자
전북 전주에서 태어나 런던정경대학교(The 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에서 환경경제학을 공부했다. 2019년 환경 컨설팅을 시작으로 기후변화 문제를 경제학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팟캐스트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라디오〉 패널로 참여했으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글로벌 세미나(Salzburg Global Seminar) 펠로우로 환경 및 지속가능성 관련 회의에 참여해왔다. 2019년 환경부 ‘2050 저탄소사회 비전포럼’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같은 해 9월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정상회의(UN Climate Summit)에 참석한 바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1장 기후와 삶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위기는 예고하고 오지 않는다

2장 기후와 경제
-가장 큰 시장 실패
-탄소에 가격을 매기다
-그래서 탄소가격이 얼만데?
-오염할 수 있는 권리를 거래한다
-탄소국경, 온실가스 누출을 막아라

3장 기후와 금융
-위기를 아는 것이 지속가능한 사회의 첫걸음이다
-기업의 책임을 투명하게 공개하자
-자본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기후변화는 경계를 가리지 않는다

4장 기후와 산업
-산업의 쌀, 철강
-순환하는 경제
-재생에너지를 도입해야 하는 이유
-음식의 무게

나가는 말
참고문헌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