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당신이 모르는 여행
김소담(모모) 정은문고
18,000
책 소개

달라진 세상,
여행이란 무엇인가?
그동안 사람들이 주로 관광 또는 휴양을 위한 여행을 했다면, 밀레니얼 세대는 삶의 변화와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여행을 떠난다. 이러한 변화는 코로나 상황 이전부터 시작되었고, 지금 잠시 멈춘 것처럼 보이지만 다시, 여행이 자유로워진다면 당연히 그들은 배움을 위한 여정을 떠날 것이다.
이 책은 여행지를 소개하는 책이 아니다. 여행으로 인해 달라진 삶을 보여주는 책이다. 저자가 만나는 사람과 만들어가는 에피소드들은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한 여행기로 탄생했다.

모르는 것은 위험한 것이 아니야
서른두 살 여성이 홀로 남미를 간다고 하니 부모님과 친구들 모두 말린다. 버젓이 잘 다니던 공무원에 준하는 안정된 삶도 버리고 왜, 무엇을 위해 떠나려 하냐고 묻는다. 다녀와서 네게 보장된 삶은 없다고도 한다. 하지만 저자는 자신은 세상을 향해 순진무구한 시각으로 여행하는 여행자가 아니라고 말한다. 외교부에서 가장 위험한 여행지로 꼽은 남미에서, 인간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 아마존 정글에서 위험하고 무서운 상황도 직면하고 예상치 못한 순간에 맞닥뜨린다. 하지만 몰라서 두렵고 두려워서 못 간 것 아닐까. 모르는 것은 위험한 것이 아니다.

여행은 머무르고 배우고 성장하는 시간
언젠가 코로나 상황이 지나고 나면 사람들은 다시 여행을 향유할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 상황 이후 여행의 방향과 목적은 분명히 달라질 것이다. 오지에서 예상하지 못한 만남과 소소하지만 큰 에피소드가 가득한 이 책에서 저자의 변화를 읽을 수 있다. 여행이란 항상 어딘가를 떠나 만나는 장소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헬프엑스를 계기로 여행은 그곳으로 가는 게 아니라 그곳에 사는 사람들과 살아보는 경험이 되었다. 내가 경험한 그곳은 모두 내 인생을 바꾸는 장소였다.

여행이 끝난 후 달라진 삶
코로나19라는 전 지구인이 겪어야 하는 세계적인 사건을 마주하면서 인간은 기후와 환경변화의 영향을 생생하게 체험하고 있다. 이제 여행도 지구의 지속가능성에 눈을 돌리지 않으면 안 된다. 변화는 거창한 생각이 아니라 하찮게 보이는 작은 실천에서 움직인다.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해 홀로 서지 않기로 했다. 저자는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공동체를 지향하는 성미산 마을에 살면서 대안의 삶, 환경문제, 퍼머컬처에 관심을 갖고 사람들과 함께 작지만 지구와 함께 살 수 있는 방법들을 찾아가며 세상이 다시 이어질 날을 기다리고 있다.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나, 환경운동이라는 새로운 여정으로 출발!

저자 소개

김소담
모모
외국계 제조기업 마케터로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해 그렇게 쭉 갈 줄 알았다. 스물일곱 살 가을에 떠난 첫 헬프엑스 여행으로 인생이란 열차가 조금씩 방향을 틀다가, 지금은 영 희한한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
‘더 넓어지기 위해’ 헬프엑스로 전 세계에서 살아보길 꿈꾸다가 30킬로그램 강아지 천둥이를 만나 또 다른 방향으로 넓어지는 여행을 하고 있다. 공동육아로 유명한 서울의 공동체 마을에서 육아인이 아닌 육견인으로 살며 ‘개에게도 마을이 필요하다’는 걸 절감, 설파하는 중.
두 번째 귀국 후 SNS에 공개 구직,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에 합류해 일하고 있다. 편집장이란 신분을 십분 활용해 온갖 세상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데, 개인적으로는 ‘진짜 살고 싶어서’ 환경문제, 채식, 공동체 등에 촉을 세우고 있다. 재활용 실태를 파헤치는 기사를 쓰다가 국민청원까지 올리고, 이웃들과 우유팩·두유팩 모으기, 마을 뒷산 개발 반대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모습에 환경운동가 하라는 농담도 종종 듣는데…… 아, 진짜 그냥 ‘다 같이 살고 싶어서’ 하는 거라고요.
지은 책: 『모모야 어디 가?-헬프엑스로 살아보는 유럽마을 생활기』

목차

프롤로그: 여행이란 무엇인가

1장 떠나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다
모르는 것과 위험한 것은 달라
페루 고산으로 살러 가다
잉카 흙으로 빚어진 마을, 윌카와인
케추아문화를 지키는 넬슨 가족
원주민과 도움 주고받는 법
헬퍼의 일: 라마 돌보기
생명의 냄비, 파차망카
대지와의 연결, 산 뻬드로 선인장
뭐든지 척척 해내는 페루의 어머니

2장 아마존은 나를 받아들일까?
정글 속 프랑스 커뮤니티가 있다고?
아마존은 누구의 것인가?
전기 없는 인티에 온 걸 환영해
정글 생활: 사포질과 페인트칠
정글에서의 의식주: 나를 내려놓다
또 다른 정글로 향하다
나무배로 14시간 항해
파카야사미리아국립공원
불편할수록 자연과 가까워진다

3장 지구를 응원하는 사람들
닮고 싶은 노푸의 길
플라스틱 없는 삶
콜롬비아의 친환경 농장
닭은 노동의 대가로 달걀을 준다
변화는 외부가 아닌 나로부터
자기 원 안에 우뚝 선 목동
스페인 게이 커플, 기예르모와 조엘
후안이 건네준 씨는 잘 자랄까
유기견 포커의 죽음
지구 건너편에서의 후원
시골의 야인, 다니엘
달콤한 대지, 티에라 둘세
에코벽돌과 퍼머컬처
외로운 왕국의 여행자
좋은 사람을 위한 위로

4장 도시 속에서 자연과 살아가기
대도시에서 호스트 찾기
뉴욕의 만능 할머니, 바바라
왜 이곳은 편하지 않을까
쓸모없는 것과 쓸모 있는 것
코로나바이러스와 마스크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욕
사람이 자라는 공공도서관
자원봉사: 뉴욕 퇴비 프로젝트
팬데믹으로 인간이 멈춘 사이

에필로그: 세상이 다시 이어지는 날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