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휴머노믹스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세종연구원
14,000
책 소개

휴머노믹스, 인간의 자리를 남겨 놓은 경제학

전작 『트루 리버럴리즘』을 통해 진정한 자유주의의 가치 회복을 외쳤던 저자가 이번에는 경제학과 역사학에서 휴머노믹스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저자는 『트루 리버럴리즘』에서도 부지불식간에 휴머노믹스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해왔다. 인문학적으로 경도된 역사학자와 숫자 및 수학에 경도된 경제학자가 사회현상들을 공동으로 연구한다면 경제학 기반의 인문학이 필요한데, 이것이 바로 휴머노믹스다. 그동안 저자는 경제학에서 죄수의 딜레마, 공유지의 비극 등 비유와 역사를 설명하고 비판하는 데 인문주의 기법이 중요한 학문적 위상을 지닌다고 주장해왔다.
휴머노믹스는 미국에서 ‘인문학’이라 부르고 영국에서 ‘교양 과목’이라고 하는 인문 및 언어에 대한 성찰을 집대성한다. 한마디로, 인간의 사고와 발언, 인간의 행동에 미치는 결과를 비판적으로 숙고하는 거대하고도 세분화된 프로젝트다. 경제학자는 인문학을 실천하면서 정량적 연구와 정성적 연구를 모두 수행해야 하며 올바른 숫자와 범주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윤리적으로 올바른 입장에 서야 하고 과학적으로 관련된 모든 지식을 어둠 속에서 탐색해야 한다.
이 책은 신제도주의와 행동주의의 통설을 뛰어넘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경제학자들이 더욱 성숙해 인문학의 논리와 증거에 대해 더욱 겸허하게 접근하고 자유와 창의성을 포용할 것을 제안한다. 경제학자이자 경제사학자로 일해온 저자가 경제 전문가 또는 정치학자, 사회학자, 법 전문가, 철학자와 같은 사회과학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쓴 것이기 때문에 다소 철학적이고 어려운 편이지만, 경제학과 역사학에서 휴머노믹스의 필요성을 이해하는 데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다.


휴머노믹스의 시작점은 ‘경제학의 아버지’ 애덤 스미스다

그동안 경제학은 철학, 문학, 신학, 역사와 더불어 문화인류학, 질적 연구 등 관련 인문학을 무시해왔다. 그러나 애덤 스미스를 시작으로 필립 윅스티드, 로널드 코스, 앨버트 허시먼, 아르요 클라머 등이 휴머노믹스의 선구자 역할을 했고 버넌 스미스, 바트 윌슨 등이 휴머노믹스 개념을 정립했다. 저자는 이처럼 경제학자들이 이미 수십 년 내지 수백 년 전에 휴머노믹스의 출현을 예견했으며, 경제학이 진정으로 카고컬트를 벗어난 학문에 이를 수 있는 길을 제시했다고 설명한다.
이 책은 휴머노믹스를 실현하기 위한 요소로 자유와 인문학을 꼽으며, 이제 경제학에는 행동주의를 넘어 인간의 생각에 대한 이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휴머노믹스를 실현하기 위한 킬러 앱으로 윤리학, 수사학, 자유주의의 존엄성, 아이디어 및 언어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자신과 의견이 다른 다수의 경제학자와 경제사학자, 철학자, 정치가의 사상과 이론을 꼼꼼히 분석한다. 특히 제럴드 가우스 등 분석철학자들이 현대 경제성장을 설명하는 휴머노믹스와 그 적용에 대해 제기하는 도전이나 의심에 역사적, 경제사적 자료들을 근거로 반박하고, 사회학자 잭 골드스톤, 경제사학자 조엘 모키르 등이 휴머노믹스에 가진 오해에 대해서도 분명하고 자세하게 밝힌다.

저자 소개

저자(글) : 디드러 낸슨 매클로스키
Deirdre Nansen McCloskey

1942년 출생. 하버드대학교와 동 대학원 졸업. 시카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일한 뒤 2000년부터 일리노이대학교에서 경제학, 역사학, 영문학, 언론학을 가르쳤다. 현재 시카고 일리노이대학교의 경제학, 역사학, 영문학, 언론학 명예교수다. 주요 저서로는 부르주아 시대에 대한 경제학 및 역사 3부작 『부르주아 덕목』, 『부르주아 존엄성』, 『부르주아 평등』과 『트루 리버럴리즘』, 『나를 내버려두면 부자로 만들어드리리다』 등이 있다.

목차

서문 ㆍ 4

1부 제안

1장|휴머노믹스와 자유가 경제학의 더 나은 미래를 약속한다 ㆍ 18
2장|애덤 스미스를 따라 휴머노믹스를 연구해야 한다 ㆍ 29
3장|경제사는 휴머노믹스 이외의 방식이 왜 문제인지 보여준다 ㆍ 38
4장|경제학에 인문학이 필요하다 ㆍ 43
5장|상식과 지적 자유무역의 문제일 뿐이다 ㆍ 54
6장|결국 듣기 좋은 말이 자유 경제를 지배한다 ㆍ 61
7장|그러므로 루트비히 라흐만처럼 두 발로 걸어야 한다 ㆍ 74
8장|다시 말해, 경제학에는 행동주의를 넘어 인간의 생각에 대한 이론이 필요하다 ㆍ 84

2부 킬러 앱

9장|대풍요가 윤리학과 수사학의 산물이라는 증거가 바로 휴머노믹스의 킬러 앱이다 ㆍ 96
10장|자유주의의 존엄성이 해내다 ㆍ 106
11장|기저에는 인센티브가 아닌 아이디어가 있다 ㆍ 118
12장|시간과 장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ㆍ 131
13장|말이 비결이다 ㆍ 137

3부 의심

14장|킬러 앱에 대한 분석철학자들의 의심은 설득력이 없다 ㆍ 150
15장|사회학자나 정치철학자의 의심 역시 설득력이 없다 ㆍ 166
16장|경제사학자의 의심조차 설득력이 없다 ㆍ 180

주 ㆍ 190
참고문헌 ㆍ 205
찾아보기 ㆍ 225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