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인류세 쫌 아는 10대
허정림 풀빛
13,000
책 소개

46억 년 동안 돌아가던 지구 시스템에 변화가 생겼다!
가이아 이론부터 대멸종의 역사까지,
우리가 지금 당장 ‘인류세’를 알아야 하는 이유
46억 년 전, 우주에서 우리 별 지구가 만들어졌다. 38억 년 전이 되어서야 생명이 살 수 있는 지구 환경이 되었고, 이후 진핵 세포부터 척추동물, 파충류, 포유류, 거대한 공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생물 종이 차근차근 출현해 지구 시스템에 적응하며 살아왔다. 그리고 불과 40만 년 전에 현생 인류, 호모 사피엔스가 출현해 지구인으로 살고 있다. 전체 지구 환경 역사를 1년 달력, 즉 12개월로 나눠 비교해 보면, 우리 인간은 고작 12월 31일 밤 11시경에 태어난 늦둥이인 셈이다. 지구 생태계의 수많은 동식물도 해내지 못한 이 변화를 늦둥이인 인류가 어떻게 일으켰을까?
인류에게는 편리함을 가져다 준 과학 기술의 발달이 지구에게는 치명적인 상처를 입혔기 때문이다. 화석 연료 사용과 핵의 등장, 플라스틱 등 인공물의 증가, 온난화를 일으키는 이산화탄소와 메탄의 증가, 닭 소비의 증가 등 인류만의 행동 방식은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환경 체계를 가져왔다.
과학자 제임스 러브록이 주장했던 ‘가이아 이론’에 따르면 지구는 생물, 대기권, 토양, 대양이 상호작용하며 항상성을 유지하고 있다. 살아 있는 하나의 생물처럼 스스로의 컨디션을 조절하는 하나의 유기체라는 의미다. 저자는 이 책에서 가이아 이론을 언급하며 인류가 유발한 환경 문제로 인해 지구의 항상성이 깨지고 조절 능력은 한계치에 다다른 상태이고, 지구가 반격에 나선다면 여섯 번째 대멸종의 대상이 인류가 될 수도 있음을 말하고 있다. ‘인류세’는 단순히 지질학적 측면을 넘어서서 지구가 인류에게 전하는 마지막 경고일 수 있기에 우리는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고 말이다. 인류세를 안다는 것은 곧 우리 인류가 나아갈 방향을 알아가는 것과 같다.

환경을 지키는 것을 넘어서서 진정한 지구의 일원이 되어야 할 때!
인류의 이름으로 올바른 흔적을 남길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 환경 실천 방법까지 알아보자!
환경 오염과 기후 변화에 대한 이야기들은 청소년들에게 익숙하다. 하지만 인류세에 대해 물으면 무엇인지도 잘 모르는 경우가 대다수다. 어떻게 보면 환경 문제와 인류세가 같은 맥락에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인류세는 단순히 환경 문제가 아닌 지구의 총체적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다는 점에 주목해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오랜 기간 지탱해 온 지구의 거대한 힘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강력한 변화를 일으킨 인류로 인해 새로운 지질 시대가 시작되었다. 그 말인즉, 이제와는 전혀 다른 시스템으로 변한 지구에 대해 인류는 잘 모르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과학 기술의 힘을 믿고 살아 온 인류에게 아주 불안정하고 불확실한 미래가 찾아올 수도 있다.
《인류세 쫌 아는 10대》에서 저자는 그렇기 때문에 인류세에 대한 논의는 좋고 싫은 기호의 문제가 아닌 살기 위해서는 누구나 반드시 행동하고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한다. 이 책을 통해 청소년들의 인류세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더 나아가 각자가 할 수 있는 환경 실천 방법까지 알려주고자 한다. 미래를 살아갈 청소년들이 진정한 지구의 일원이 되는 안목을 키우고 주체적으로 인류세의 올바른 흔적을 남겼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저자 소개

저자(글) : 허정림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다음 세대에게 남겨질 지구 환경을 고민하게 된 환경교육자이자 환경공학자입니다. 이화여대에서 환경교육학 석사를 마치고 환경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환경 전문 강사로 활동하며 환경 교육을 펼치고 있습니다. 환경 시민 단체에서 직접 발로 뛰며 시민과 함께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현재 건국대학교 사회환경공학부에서 환경을 주제로 한 VR시뮬레이터 콘텐츠 개발 연구 중이며 연세대학교 겸임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재미있는 환경 이야기』, 『재미있는 발명 이야기』, 『집이 우리를 죽인다, 독! 적과의 동침』, 『재난에서 살아남기 : 인재 편』 등 다수가 있습니다.

그림/만화 : 이혜원
서울의 끝자락, 아름다운 도봉산 아래 터를 잡고 일하고 있는 행복한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서울여대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문구디자인 회사에서 제품디자인과 일러스트 작업을 맡아 활동한 뒤 현재는 프리랜서로서 다양한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작업한 책으로 『왜 에너지가 문제일까?』, 『왜 학교에는 이상한 선생이 많은가?』, 『꼬불꼬불한 컬링 교과서』, 『낯선 기술들과 함께 살아가기』 등이 있습니다.

목차

들어가는 글_ 청소년 지구 특공대! 위기의 지구를 지켜라

1장. 인류세! 그게 뭐야?
지질 시대에서 무엇을 알 수 있을까?
인류세란 무엇일까?
지질 세계를 바꿔 버린 인류
지구 환경의 역사로 본 인류의 등장

2장. 인류세 화석의 증거를 찾아라
지구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인류세의 지질학적 근거는 무엇일까?
- 해저나 빙하의 얼음을 어떻게 실험실까 지 가져오지?
- 그렇다면 어떻게 얼음 속에서 비밀을 찾 아낸다는 걸까?
언제부터 인류세라고 부를 수 있을까?
인류세는 어떤 흔적으로 남겨질까?
- 핵! 인류세의 도화선이라고?
- 플라스틱으로 된 암석이 있다?
- 닭을 인류로 착각하게 될까?

3장. 동식물부터 인간까지, 지구 생태계 제대로 이해하기
가이아의 힘! 그 원리와 능력
- 지구는 스스로 깨끗해질 수 있다고?
- 생태계의 질서! 먹이 사슬
- 먹이 사슬 속 비밀! 생물 농축
- ‘바디 버든’ 줄이기
- 지구의 잃어버린 능력

4장. 발전과 생태계 사이, 인류세는 무얼 남길까?
과학이 남긴 얼룩
- 치명적인 방사능 오염 물질
오염된 바다, 플라스틱 섬
인간을 위한 식탁의 반란
동물들의 다잉 메시지


5장. 인류세에 남길 나의 발자국
오래된 미래를 찾아서
나는 어떤 인류인가?
나의 발자취, 생태 발자국
생태 발자국으로 인류세의 흔적 찾아보기

● 지구 환경을 위한 행동과 실천 가이드북
● 지구 환경을 위한 행동 강령 5가지

나가는 글_‘햄릿의 선택’, 환경 실천은 반드시 해야만 하는 죽고 사는 일!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