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푸드테크 혁명
다나카 히로타카,오카다 아키코,세가와 아키히데 KMAC
20,000
책 소개

2025년 7000조 시장이 다가온다!
세 계 최 첨 단 푸 드 비 즈 니 스 를 이 해 하 다 !
오늘날 우리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재택근무, 사회적 거리두기, 국경 봉쇄, 실업률 증가로 전에 없던 단절된 사회와 경기후퇴의 입구에 다가서 있다. 이러한 요소는 지금까지 식사를 안전하고 즐겁게 즐기던 세계를 근본부터 뒤흔들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 팬데믹으로 사람들의 건강, 생활, 산업 활동 등 모든 방면에서 붕괴와 혼란이 일어나고 있으며 ‘먹거리’ 환경 또한 다양한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신간 [푸드테크혁명]은 일본의 대표적인 경제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자회사인 닛케이BP에서 2020년에 출간하여 일본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도서로 특히 코로나로 인해 오늘날 먹거리 시장의 큰 변화를 날카롭게 예측한 저자의 통찰력이 실로 놀랍다.

최근 산업계에서도 푸드테크(Food-Tech) 시장이 위드&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가장 ‘뜨는’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실, 푸드테크는 코로나 이전부터 성장이 주목받는 분야였다. 식품산업과 관련 산업에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이 접목되어 먹거리 시장과 IT 시장의 엄청난 시너지가 내재되었기 때문이다. 다만, 코로나19가 푸드 시스템 전체의 초기화와 먹거리 가치의 재정의를 더욱 진행시키며 그 성장 잠재력을 가속화시킨 것이다.

저자는 오늘날 현대 사회에서 ‘푸드테크’가 주목받는 가장 큰 이유로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꼽고 있으며 미국의 푸드테크 행사인 ‘스마트 키친 서밋 2017’에서 창시자 마이클 울프가 전 세계 푸드테크 시장규모가 2025년까지 약 6조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충격적인 발표를 언급하며 이는 스마트홈 시장과 비교해도 엄청난 확장성이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얘기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푸드테크가 얼마나 고조되어 있는지 각종 지표를 근거로 제시하고 있는데 미국 시장조사 전문 기관 피치북(Pitch Book)의 조사에 따르면 2014년부터 푸드테크 분야에 대한 벤처 캐피털 투자가 빠르게 증가하였고, 2019년 총 투자액은 150억 달러에 달하는데, 이는 2014년의 5배를 뛰어 넘는 수치라고 한다. 마찬가지로 2015년 이후 ‘먹거리×테크놀로지’에 관한 컨퍼런스와 커뮤니티가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푸드테크가 주목받는 이유는 심각한 사회 과제를 해결하는 수단이 된다는 점과 더불어, 소비자의 변화에 따른 ‘먹거리 가치가 재정의’된다는 점이다.

저자는 이 책의 목적이 크게 두 가지라고 한다. 한 가지는 푸드테크가 일어난 배경과 주목받는 개별 트렌드의 철저한 설명을 통해 푸드테크의 트렌드를 이해하는 것이고, 다른 한 가지는 사업 창조 트렌드를 이해하는 것이다. 먹거리 관련 기업, 앞으로 먹거리와 관계할 기업, 연구가, 투자가,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신사업을 어떻게 만들어가야 할지 그 길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전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한국에서도 전통적인 식품 제조업 분야는 물론, 음식과 관련된 비즈니스 기회를 검토하는 주변 업계, 연구에 몰두하는 IT 전문가, 음식과 요리에 관련된 기업의 임직원, 앞으로 사업을 계획하는 사람, 그리고 미래 먹거리 분야에서 일하길 원하는 학생과 청년 등에게 전 세계에 불고 있는 푸드 이노베이션의 물결과 푸드테크에 열광하는 이유 등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저자 소개

다나카 히로타카
田中宏隆
시그막시즈 常務執行役員(상무집행임원). 게이오기주쿠 대학 경제학부 졸업 및 서던캘리포니아 대학 MBA 취득. ‘스마트 키친 서밋 재팬’을 주최했다. 파나소닉을 거쳐 매킨지에서 8년 동안 첨단기업과 통신업계를 중심으로 성장 전략 입안 및 실행, M&A, 신사업 개발, 벤처 기업 협업 등에 종사했으며 2017년 시그막시
즈 기획에 참여했다. 먹거리를 중심으로 사업의 공동가치 창조 생태계를 통해 신사업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반사단법인 스페이스푸드스피어 이사이며, 『푸드테크의 미래』를 감수했다.

오카다 아키코
岡田?希子
시그막시즈 Research/Insight Specialist. 오사카 대학 대학원 국제공동정책연구과 석사 과정 졸업. 액센추어를 거쳐 매킨지에서 10년 동안 첨단기업과 통신업계의 리서치 전문가로 종사했다. 2017년부터 시그막시즈에서 근무하며, ‘스마트 키친 서밋 재팬’을 창설하고, 행사 기획과 운영에 참가하는 등 푸드테크 관련
커뮤니티 구축, 인사이트 심화, 정보 전달 등의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푸드테크의 미래』를 감수했다.

세가와 아키히데
?川明秀
시그막시즈 Principal. 와세다 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과 석사 과정 졸업. 27년간 출판사 경제기자, 편집자 및 다수의 미디어 관련업에 종사했다. 2017년부터 시그막시즈에서 근무하며 푸드테크 관련 정보 발신 외에 대기업의 조직 변혁, 미디어업계의 신규 사업 등 컨설턴트 안건 기획에도 참여했다. 와세다 대학 종합연
구기구 초빙연구원이다. 저서로 『애그리게이터: 스마트 시대의 멀티플레이어』(2014, 매경출판)와 『화이트 기업』 등이 있다. 『푸드테크의 미래』를 감수했다.

목차

시작하며_ 푸드테크 혁명, 스마트 키친이란 무엇인가

Chapter 1 오늘날 ‘푸드테크’에 주목하는 이유
급증하는 식품 관련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먹거리 가치의 재정의’가 필요하다
먹거리의 웰빙을 실현하는 선구자

Chapter 2 전 세계에 휘몰아치는 푸드 이노베이션
푸드테크란 무엇인가
최초 공개, ‘푸드 이노베이션 맵 2.0’
먹거리의 진화를 내다보는 ‘16가지 핵심 트렌드’

Chapter 3 위드&애프터 코로나 시대의 푸드테크
팬데믹으로 드러난 먹거리의 문제점
코로나19가 바꾼 먹거리의 가치와 비즈니스
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요구되는 다섯 가지 영역
Interview 예방의학 연구원, 이시카와 요시키

Chapter 4 ‘대체 단백질’의 충격
대체 단백질 시장이 급성장한 이유
대체육 첨단기업이 성공한 이유
일본의 잠재된 대체 단백질 기술
Interview 후지오일 그룹 대표이사 사장, 시미즈 히로시

Chapter 5 ‘식품 분야 GAFA’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먹거리 체험
‘주방 OS’란 무엇인가
IoT 가전으로 가시화된 식탁의 모습
떠오르는 전 세계 ‘주방 OS’ 기업들
‘식품 데이터’가 서비스 제휴의 주요 포인트
Column 세계의 부엌이 알려주는 것

Chapter 6 완전 개인화가 창조하는 먹거리의 미래
대중에서 개인에게 최적화된 세계로
개인화에 필요한 세 가지 데이터
‘먹거리계의 넷플릭스’는 나타날 것인가
Column AI가 미리 회복식을 제시하는 세상
Interview 하지메 오너셰프, 요네다 하지메

Chapter 7 푸드테크를 통한 외식 산업의 발전
외식 산업을 둘러싼 ‘불편한 진실’
효율성을 초월하는 ‘푸드 로봇’의 가능성
이동형 레스토랑, ‘자판기 3.0’
Column 완전 미래식품 레스토랑 ‘오픈밀스’의 구조
급성장한 배달 및 포장 음식
배달의 이면을 책임지는 고스트키친
외식 비즈니스의 미래, 다섯 가지 방향성
Interview 로열홀딩스 회장, 기쿠치 다다오
Interview 미스터치즈케이크, 다무라 고지

Chapter 8 푸드테크를 활용한 식품 리테일의 진화
식품 리테일의 새로운 미션
계속 가라앉는 식품 리테일
‘아마존 고’가 보여준 궁극의 리테일테크
음식 업태 혁신을 목표로 하는 다른 업계의 참가
Interview 유나이티드슈퍼마켓홀딩스 대표이사 사장, 후지타 모토히로

Chapter 9 푸드 이노베이션, 사회 실현의 길
사업 창조를 위한 5대 트렌드
오픈랩 형태의 스타트업 투자
일본에서도 시작한 ‘먹거리의 공동가치 창조’
기업의 틀을 뛰어넘은 푸드 이노베이션
Column 미식의 성지에서 탄생한 ‘푸드테크’의 미래
Interview 아지노모토 대표이사 사장, 니시이 다카아키
아지노모토 대표이사 부사장 및 CDO, 후쿠시 히로시
아지노모토 전무집행임원 및 CIO, 고지마 히로유키

Chapter 10 신사업 ‘푸드테크 시장’의 창출을 위해
푸드테크의 본질적인 역할과 미래의 모습
미래 푸드 비전 12가지
요구되는 먹거리의 진화와 열쇠가 되는 방안
글로벌 관점에서 일본 시장의 가능성을 생각하다
마치며_ 당장 움직여야 한다
감사의 말
참고문헌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