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루브르의 고양이(하)
마츠모토 타이요 문학동네
11,000
책 소개

루브르에 보름달이 뜨면, 고양이들의 밤이 시작된다
마츠모토 타이요가 선보이는 환상동화, 전2권 동시 출간!

인간들 몰래 루브르 박물관 다락에 숨어 사는 고양이들. 흰 고양이 ‘눈송이’는 매일 그 규칙을 깨고 루브르를 탐험하러 나선다. 어느 날, 눈송이는 누군가의 목소리에 이끌려 그림 속으로 들어가는데… 한편, 루브르에서 일하는 가이드 ‘세실’은 관람객들 틈에 섞여 그림을 바라보고 있는 눈송이의 존재를 알아차린다. 다락의 고양이들을 돌보는 건 야간 경비원인 ‘마르셀’. 그는 50년 전에 실종된 누나가 그림 속으로 사라졌다고 믿고 있다. 모두가 웃어넘기는 이야기지만 세실만은 진지하게 받아들여, 누나가 살고 있는 그림을 함께 찾아볼 것을 마르셀에게 제안한다. 눈송이를 부르는 목소리. 그림 속으로 사라진 소녀. 이들을 둘러싸고 루브르의 비밀스러운 밤이 시작된다.
『루브르의 고양이』 속 주인공들은 어딘가 현실 세계에서 겉도는 존재들이다. 눈송이는 어둡고 냄새나는 다락만이 전부인 현실에 좀처럼 적응하지 못하고 매일 그림 속을 탐험하러 다닌다. 가이드 세실은 세계 최고의 미술관인 루브르에서 일하면서도 유명 작품들만 주목받는 현실에 회의를 느끼곤 한다. 경비원 마르셀은 그림 속으로 사라진 누나를 잊지 못해 만나는 사람마다 붙잡고 ‘그림의 목소리를 들은 적 있냐’고 묻는다. 이들은 이윽고 서로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현실에서 자리 잡을 수 있는 터를 함께 만들어간다. 『루브르의 고양이』는 현실을 딛고 방황과 결핍을 끌어안는 존재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한편, 『루브르의 고양이』는 마츠모토 타이요가 직접 루브르 박물관을 답사하여 취재한 뒤 그려진 작품인 만큼, 페이지마다 세밀한 필치로 재현된 루브르의 정경이 펼쳐진다. 그의 손끝에서 재탄생한 명화들을 살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를 시작으로 파울루스 포터의 〈평원〉, 이 만화의 숨겨진 주인공과도 같은 작품인 앙투안 카롱의 〈사랑의 신의 죽음〉까지. 마츠모토 타이요의 압도적인 작화력은 작품을 완독하는 것만으로도 루브르 투어를 마친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부터 『원피스』 오다 에이치로까지
예술가들을 사로잡은 만화가, 마츠모토 타이요

『루브르의 고양이』는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만화상 중 하나인 ‘아이스너상’ 2020년 최우수 아시아 작품상 (Best U.S. Edition of International Material-Asia) 수상작으로, 『철콘 근크리트』 이후 마츠모토 타이요에게 두 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겨준 작품이다. 같은 해 동일 부문에는 김금숙 작가의 『풀』 등 쟁쟁한 작품들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마츠모토 타이요는 『Sunny』 『핑퐁』 등 섬세하고 개성 있는 필치와 짜임새 있는 이야기, 독창적이고 흡입력 있는 연출로 정평이 나 있는 만화가이다. 이로 인해 ‘만화가들의 만화가’라 불릴 정도로 수많은 만화가들에게 영향을 준 작가이기도 하다. 『원피스』의 작가 오다 에이치로는 여러 차례 마츠모토 타이요에게 ‘천재’ 만화가라 존경을 표한 바 있고, 봉준호 감독 역시 한 인터뷰에서 그를 좋아하는 만화가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처럼 마츠모토 타이요의 독자적인 작품 세계는 만화 독자와 예술가를 막론하고 현재까지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저자 소개

마츠모토 타이요
松本大洋

1967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1988년 고단샤 만화 잡지 『모닝』에 단편 「STRAIGHT」가 입선한 것을 계기로 데뷔. 『핑퐁』과 『푸른 청춘』이 영화화되었으며, 2007년에는 『철콘 근크리트』의 애니메이션이 한국에 개봉되었다. 2008년 『철콘 근크리트』로 ‘만화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아이스너상을 수상했으며, 2011년 『죽도 사무라이』로 제11회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 만화 부문 우수상, 제15회 데즈카 오사무 문화상 만화대상을 수상했다. 2020년에는 『루브르의 고양이』로 두번째 아이스너상을 수상했다.

_대표작
『STRAIGHT』『ZERO』『하나오』『푸른 청춘』『철콘 근크리트』『핑퐁』『GOGO 몬스터』
『넘버 파이브』『죽도 사무라이』『루브르의 고양이』『도쿄 히고로(東京ヒゴロ, 국내 미출간)』

목차

루브르의 박물관 야간 경비 마르셀에게는 아리에타라는 누나가 있었다.
그림 속 목소리가 들린다는 그녀는 어느 날 루브르 안에서 모습을 감춘다.
‘누나는 그림 속으로 사라졌다’고 동생은 말했지만,
아무도 믿지 않은 채 오랜 세월이 흘렀다.
지금, 그림 속에서 다시금 목소리가 들려온다…

제11화 튈르리정원의 비밀 005
제12화 눈 오는 아침의 비밀 027
제13화 복원사의 비밀 049
제14화 세실의 비밀 071
제15화 〈사랑의 신의 죽음〉의 비밀 095
제16화 낡은 회중시계의 비밀 117
제17화 흰 고양이와 소녀의 비밀 139
최종화 루브르의 비밀 165
출판사 서평

맨 위로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