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투명한 요람. 1
오키타 밧카 문학동네
8,500
책 소개

사라지는 생명을 마지막으로 누이는 요람, 산부인과
투명하지만 분명 존재했던 이들에게 보내는 마지막 인사

고등학교 간호실습생 밧카는 첫 임신중절 현장과 마주하며, 산부인과가 출생의 기쁨으로 가득한 곳만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다. 실습생 밧카에게 주어진 업무는 바로 죽은 태아를 마지막으로 처리하는 일. 탄생의 기쁨을 누릴 여유조차 없이 화장터로 향하는 그들에게 창밖의 풍경을 보여주고 노래를 부르는 것, 그것이 밧카가 사라지는 생명에게 표할 수 있는 마지막 경의와 사랑이다.

아이를 유산한 산모, 불륜 상대의 아이를 낳고 버림받은 여성, 성폭력 피해자. 산부인과에는 출산 외에도 아이와 여성을 둘러싼 각양각색의 아픔과 사연들이 찾아온다. 『투명한 요람』 1권에는 생명의 의미와 가치를 묻는 7편의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고단샤 만화상 수상, NHK 드라마로 방영된 화제작
작가가 직접 겪은 산부인과의 현실을 그리다

1990년대 일본 산부인과의 명과 암을 다룬 이 이야기는 2021년 한국의 상황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세상을 떠나는 생명과 괴로워하는 산모, 매일같이 그들과 마주해야만 하는 간호사들에게 슬픔에 젖어 있을 시간은 허락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그들은 직업적 소명을 가지고 환자들을 대한다. 유산 직후 슬픔에 잠긴 여성을 병원 앞까지 배웅하는 것. 성폭력 피해를 입은 초등학생이 나중에라도 가해자를 고소할 수 있도록 최대한 꼼꼼히 피해 기록을 남기는 것. 남자친구가 도망간 뒤 홀로 남은 산모에게 대처 방안을 알려주는 것. 이 작품은 주의 깊게 살피지 않으면 놓칠 수 있는 ‘투명한’ 존재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보내고자 하는 간호사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편, ‘엄마’라는 존재는 으레 임신한 순간부터 태어날 아이를 사랑하고 책임져야 하는 사람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아무도 원하지 않는 생명을 오롯이 책임져야 하는 엄마들에게, ‘모성’은 과연 당연한 것일까. 사랑받은 기억이 없어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그들이, 자신과 몸을 공유하는 작고 어린 생명을 온전히 사랑만을 쏟을 수 있을까. 극악무도한 엄마처럼 보이는 그들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가족과 지인들이 있었다면 그들의 선택도 달라지지 않았을까, 이 작품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이다.

『투명한 요람』은 저자가 고등학교 시절 산부인과에서 직접 아르바이트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그려진 만화다. ‘인공임신중절(낙태)’ ‘유산’ ‘친족 성폭력’ ‘아동학대’ ‘영아 유기’까지. 이 작품에서 다루는 소재들은 여전히 한국 사회에서도 심각한 사회문제로 남아 있다. 저자는 이들에게 주어진 슬픔과 절망이 쉬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 암시하면서도, 그 속에서 보이는 인간에 대한 신뢰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자 한다. 작가의 따뜻한 시선이 담긴 이 작품은 많은 이들의 공감과 찬사를 받으며 제42회 고단샤 만화상 소녀부문을 수상했고, 2018년에는 NHK TV 드라마로 제작 및 방영되기도 했다.

저자 소개

오키타 밧카
1979년 2월 2일, 도야마현 우오즈시에서 태어나, 2005년에 만화가로 데뷔했다. 산부인과에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대표작 『투명한 요람』은 4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제42회 고단샤 만화상 소녀부문을 수상했고, 2018년에는 NHK 드라마로 제작 및 방영됐다. 자신이 겪고 있는 발달장애를 소재로 한 코믹 에세이도 많은 독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목차

제1화 생명의 조각 005
제2화 길 위의 산모 029
제3화 인큐베이터의 아이 053
제4화 태아의 빛 077
제5화 투명한 아이 099
제6화 모성에 대하여 129
제7화 작은 수첩 149

맨 위로
매일경제